"영원히 기억·무한대로 확장"...제8차 세계 위안부 기림의 날 / YTN

Share
Embed
  • 
    Loading...
  • Published on:  8/14/2020
  • 제8차 위안부 기림 행사 온라인으로도 동시 진행
    "기림일 주제, 영원히 기억·무한대로 확장"
    ’무한대 퍼포먼스’ 예정…문화 공연·연대 발언

    [앵커]
    오늘은 30년 전, 故 김학순 할머니께서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증언한 날을 기념하기 위한 '위안부 기림일'입니다.

    저녁 7시부터는 11개국 33개 도시에서 제8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나비문화제가 진행됐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엄윤주 기자!

    그곳에서 행사가 진행된 지 한 시간가량 됐죠.

    현장 상황 어떤지 전해주시죠.

    [기자]
    네, 행사는 1시간 전인 저녁 7시부터 시작됐습니다.

    '할머니들에게 명예와 인권을'이라고 적힌 피켓을 든 시민 100여 명이 현재 행사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11개국 33개 도시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온라인으로도 동시 진행됩니다.

    참가자들은 노란 티를 입거나 양팔에 노란색 띠를 두르며 연대의 뜻을 밝히고 있는데요.

    코로나19로 인해 2m 거리 두기를 지키기 위해 현장 참가자는 300명으로 제한했습니다.

    이번 8차 기림일 주제는 '그녀들의 말하기, 우리가 영원히 기억한다, 무한대로 확장한다'인데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을 무한대로 확장한다는 의미를 담아 참여자들끼리 흰 끈을 묶어 무한대를 상징하는 모양을 만드는 퍼포먼스가 예정돼 있습니다.

    앞서 지난 7월 21일부터 이번 달 9일까지 위안부 할머니들의 증언 가운데 기억하고 싶은 것과 자신의 다짐을 손글씨로 적는 캠페인을 진행했는데요.

    오늘 행사에서 시민 200여 명이 참여한 손글씨 인증샷도 상영했습니다.

    또, 최근 정의연 관련 기사와 관련해 언론중재위원회에서 조정 성립이나 강제 조정이 판결된 것들을 전시하는 가짜뉴스 전시회도 한편에 마련돼 있습니다.

    오늘 오전 충남 천안에서 기림의 날 기념식이 열렸는데, 이 자리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도 참석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이 자리에서 수요집회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거듭 밝혔습니다.

    대신 학생들이 올바른 교육을 받기 위해 위안부가 뭔지, 한국에서 왜 위안부 문제 해결하려고 하는지 알 수 있도록 교육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그제 열린 수요집회에서 정의연은 향후 정의연이 나아갈 방향을 발표했는데요.

    지난 6월부터 지금까지 4차례 회의를 거쳐 효율적인 회계 관리 체제를 위해 외부 컨설팅을 받았고, 책임 있는 조직으로 개편하자고 논의를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의 진상 규명과 사죄 등 7대 과제 해결을 유지하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후원회 구조로 개선하고 전시 성폭력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국제 여성 기준 만들어 세계적 여성 평화 운동으로 발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전국을 돌며 의견을 듣는 공청회도 열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청계천 광통교에서 YTN 엄윤주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8142002151005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Loading...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