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책상에 올려둔 강화유리...난데없이 폭발 / YTN

Share
Embed
  • 
    Loading...
  • Published on:  8/7/2020
  • 서울 구로구의 한 사무실.

    빈 책상의 강화유리가 갑자기 폭발하듯이 산산조각이 납니다.

    소리와 충격에 놀란 직원이 귀를 막고 주저앉을 정도.

    유리파편도 2m 넘게 날아갔지만, 다행히 책상마다 칸막이가 있어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구매한 지 2년이나 지나 책임이 없다고 버티던 책상 판매업체는 CCTV 영상을 보고 나서야 결국 유리를 갈아줬습니다.

    하지만 유리 폭발 탓에 부서진 모니터와 컴퓨터 등은 배상이 힘들다는 입장입니다.

    별다른 충격을 받지 않았는데도 강화유리가 저절로 깨지는 건 이른바 '자파 현상' 때문입니다.

    제조 과정에 불순물이 들어가거나 강화처리가 균일하지 않으면 발생하는 건데, 이런 불량품은 보통 만 장에 한 장꼴로 생깁니다.

    최근 3년 동안 신고된 피해 사례는 100건 가까이 됩니다.

    샤워부스나 식기, 세탁기 뚜껑 등 종류도 다양합니다.

    문제는 강화유리로 만든 제품에 대해 별다른 안전기준이 없다는 점입니다.

    깨졌을 때 배상과 제재에 대한 법적 규정이 없다 보니 소비자와 업체 사이 분쟁만 늘고 있습니다.

    실제로 2년 전, 유명 가구업체에서 만든 유리컵이 잇따라 폭발하듯 깨졌지만, 제재 없이 지금도 팔리고 있습니다.

    크게 다칠 수도 있는 만큼 전문가들은 안전기준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합니다.

    사고를 막기 위한 사용자들의 대비도 필요합니다.

    깨져도 파편이 튀는 걸 막을 수 있도록 보호필름을 붙이고, 강화유리로 만든 제품을 씻을 때는 철 수세미 등을 쓰지 않는 게 좋습니다.

    YTN 김지환입니다.


    촬영기자ㅣ윤소정
    그래픽ㅣ정지원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808115007279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Loading...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