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윤미향 논란'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뒤 확 바뀐 민주당 / YTN

Share
Embed
  • 
    Loading...
  • Published on:  5/26/2020
  •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도 불참할 듯
    민주당,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뒤 입장 선회
    사실 확인 먼저라던 민주당, 직접 해명 요구

    지난 20일, 21대 국회 초선의원들이 한 데 모인 의정 연찬회에 이어, 오늘(27일)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도 윤미향 당선인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윤 당선인이 참석하지 않았던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이후 민주당 입장이 달라졌습니다.

    [이용수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난 25일) : 자기가 사리사욕을 차려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도 나갔습니다. 제가 무엇을 용서합니까.]

    하루하루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는 와중에도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입장이었지만 기자회견 이후 윤 당선인이 직접 나서야 한다는 쪽으로 바뀐 겁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당 고위전략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이 회계 투명성 문제에 대해 스스로 명확히 소명하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지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당 밖은 물론 사실관계에 앞서 이번 사태를 키운 것만으로도 충분히 사과해야 한다는 당내 의견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강창일 / 더불어민주당 의원 (YTN '뉴스Q' 출연) : 법적인 문제는 법적인 문제고 윤미향 당선인은 정치인이거든요. 잘못한 게 있으면, 미숙하게 회계 처리한 것이 있으면 그 부분에 대해서 사과할 건 사과하고…]

    게다가 오는 30일이면 윤 당선인 신분이 민주당 소속 현역 의원으로 바뀌는 만큼 당의 정치적 부담도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자체 조사에 들어간 통합당은 해명이 미흡하면 곧바로 국정조사에 나서겠다고 연일 압박하고 있습니다.

    [전주혜 / 미래한국당 당선인(YTN '더뉴스' 출연) : 윤미향 당선인은 아직 아주 구체적인, 속 시원한 대답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로서는 더욱더 회계의 부정성, 불투명성을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고요.]

    통합당이 21대 국회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윤미향 당선인 의혹을 하나의 카드로 활용할 수도 있다는 의미입니다.

    윤미향 당선인 공천 책임이 있는 민주당 지도부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송재인
    촬영기자 : 나경환·김세호
    영상편집 : 송보현
    자막뉴스 : 육지혜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527085602565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Loading...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