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물살에 떠다니고 고립되고...애처로운 동물들 / YTN

Share
Embed
  • 
    Loading...
  • Published on:  8/9/2020
  • 집 지붕마저도 일부 물에 잠긴 전남 구례군의 한 마을.

    지붕 윗부분에 올라가 있는 개 두 마리, 간절하게 구조를 기다리는 모습입니다.

    물이 워낙 높이 차오르면서 '수중도시'가 되어 버린 마을.

    속수무책으로 떠다니다가 그나마 피신할 곳을 찾은 것으로 보입니다.

    소가 헤엄치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파란색 지붕만 보일 만큼 마을은 물에 잠겼고, 그 옆으로 어떻게든 살기 위해서 고개만 빼꼼히 내밀고 헤엄치는 모습이 안타깝습니다.

    호남 지역은 축산 농가가 많은데요.

    둑도 터지고 워낙 많은 비가 내리다 보니까 가축들도 어떻게 피해야 할지를 몰라서 매우 당황했을 것 같습니다.

    다음 그림, 한 마을회관입니다. 역시 전남 구례인데요.

    물이 많이 불어났다가 어느 정도 빠진 뒤의 모습입니다.

    소들이 마을회관 2층에 피신해 있습니다.

    그동안 얼마나 비가 많이 왔고 물이 찼었는지 알 수 있죠.

    이 영상은 광주 광산구 첨단동입니다.

    소방대원이 하얀 강아지를 구조해 배 위에 얹고 헤엄쳐 나오고 있습니다.

    온몸이 흠뻑 젖은 강아지, 상당히 겁에 질린 모습이죠,

    사람뿐 아니라 동물도 기록적인 폭우에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화면ㅣ시청자 제보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폭우#동물#구조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34_20200810063316283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        
Loading...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