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역사스페셜 – 왕의 꿈, 왕의 조건, 조선 15대 왕 광해

Share
Embed
  • 
    Loading...
  • Published on:  1/31/2020
  • - 천민 출신 상궁 김개시, 광해군의 최측근이 되다
    1623년 3월 12일 광해군을 폐위시킨 인조반정이 일어나던 밤, 조정엔 이미 정보가 입수되어 있었다. 역모의 움직임을 고발하는 한 통의 상소를 받은 광해군은 이 상소를 대수롭지 않은 일로 여겼다고 한다. 왕이 이처럼 역모의 고변을 물리친 데는 한 여인이 개입돼 있었다. 기록에 의하면 그 여인의 이름은 상궁 김개시였다.
    광해군은 왜 일개 상궁의 말에 역모의 고변을 물리쳤을까?
    김개시. 끼일 개, 똥 시. 풀이하자면 개똥이다. 그녀는 천민의 딸로, 동궁 소속의 나인으로 입궐해 광해군을 보필했다. 이후 광해군이 즉위한 15년간 광해군의 최측근으로 활약하며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렀다.
    실록에 의하면 그녀는 나이도 많고 외모도 출중하지 않다고 하는데, 천민 출신에 미색도 아니었던 그녀는 도대체 어떻게 광해군의 마음을 얻게 된 것일까?
    장자도, 적자도 아닌 광해군은 왕세자에 오를 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다.
    그러나 임진왜란으로 갑작스럽게 세자에 책봉되어 전란을 수습하여 백성들의 지지를 받는다. 이후 영창대군의 출생으로 인해 왕위를 계승하는데 있어서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선조의 궁녀로 활약하기도 했던 김개시와 대북파의 도움으로 1608년 왕위에 오르게 된다.

    - 신하들과 충돌하는 광해군의 개혁 드라이브
    임진왜란의 경험을 통해 전쟁이 백성들에게 남긴 상처와 밑바닥 민심을 몸소 체험한 광해는 개혁을 강행한다. 대내적으로는 대동법으로 민생을 살피고, 대외적으로는 실리를 챙기는 중립적인 외교정책을 펼친 것이다.
    대동법은 세금을 토지의 소유량에 따라 부과하는 정책이다.
    지주의 세금 부담이 강화되는 세법이기에 당시 기득권층과 방납 중개인과 결탁해 뇌물을 받던 사대부들의 반발이 컸다. 또한, 중립적인 외교정책도 명나라를 섬기던 사대부들의 성리학적인 세계관에 어긋난 것이었다.
    당시 오랑캐인 후금과 통하는 것은 개,돼지보다 못한 것으로 여겨지던 때였다. 파격적인 개혁으로 인해 광해군의 지지세력이던 대북파마저 등을 돌리게 된다.

    - 광해군, 측근 비리에 무너지다
    광해군을 궁에서 몰아낸 인조반정이 정당성을 얻은 것은 측근들의 비리로 인한 부정부패가 한 몫을 했다. 광해군의 정치적 동반자로, 최측근인 김개시는 광해군이 재위한 15년 동안 매관매직을 일삼았다. 벼슬을 얻으려면 김개시를 먼저 찾아가야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
    대북파의 영수였던 이이첨은 김개시에게 뇌물을 주어 결탁하고 붕당 경쟁에서 왕의 권력을 등에 업기 위해 살해사건을 역모사건으로 꾸며내기도 했다. 잇따른 역모사건에 광해군은 범인을 직접 취조했다는 기록이 남아있을 만큼 신경이 곤두서 있었다.
    광해군은 흔들리는 왕권에 대한 불안감에 궁궐공사에 병적인 집착을 보이게 되고, 무리한 토목공사로 인해 민심은 땅에 떨어지게 된다.

    백성을 위한 정치를 하고 싶었지만, 결국 쫓겨나 묘호조차 얻지 못한 왕, 광해군. ‘역사스페셜’은 극단의 평가를 받고 있는 광해군의 일생을 통해 왕의 조건은 무엇이며 왕이 무엇을 잃었을 때, 성군에서 폭군으로 전락할 수 있는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신역사스페셜 126회 – 왕의 꿈, 왕의 조건 조선 15대 왕 광해 (2012.12.13방송)
    http://history.kbs.co.kr/
Loading...

Comment